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SBS 새 금토드라마‘스토브리그’ ‘핏대 싸움’현장 포착!
‘강-강’대립의 정점!‘일촉즉발’대립 이유는?
기사입력: 2019/12/09 [19:3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 5일 뒤 돌직구 오피스가 당신의 마음을 훔치러 갑니다!”

 

SBS 스토브리그남궁민과 조한선이 어깨, 눈빛, 포스가 폭발하는 트리플 격돌현장을 선보였다.

 

오는 1213()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제작 길픽쳐스)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담은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치열하고 생생한 오피스 속 이야기로, 2019년 마지막 12, 안방극장을 뜨끈하게 불 지필 전망이다.

 

▲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에 출연하는 배우 남궁민과 배우 조한선     © 정다운 기자

 

남궁민과 조한선은 각각 만년 하위권 구단, 드림즈에 새로 부임한 일등 제조기신임단장 백승수 역과 드림즈 ‘4번 타자이자 간판스타인 임동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두 사람은 야구팀은 한 번도 맡아 본 적 없는 신임단장과 영구 결번을 꿈꾸는 구단 내 실질적 서열 1위 타자로 갈등을 빚으며,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이와 관련 남궁민과 조한선이 야구 훈련장에서 단둘이 만나 날카로운 대립을 펼치는 돌직구 기 싸움현장이 포착됐다. 극중 임동규(조한선)의 훈련장을 찾은 백승수(남궁민)가 날린 경고의 말로 인해 두 남자가 살벌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장면. 임동규의 연습을 관찰하던 백승수는 주머니에 손을 넣은 삐딱한 자세로 설핏 비소를 띠며 임동규를 마주하고, 이어 눈 하나 깜짝하지 않은 채 서늘한 표정으로 귓속말을 던진다. 반면 이런 백승수를 조소로 맞받아치며 노려보는 임동규의 모습이 팽팽한 긴장감을 드리운다.

 

하지만 이내 화가 끓어오르는 듯 핏발선 눈빛을 보이던 임동규가 백승수의 귓속말에 화들짝 놀란 표정을 지어내면서 백승수가 날린 회심의 일격은 무엇이었을지, 두 사람의 갈등이 어떤 파장을 일으키게 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남궁민과 조한선의 트리플 격돌장면은 지난 11월 경기도 파주시에서 촬영됐다. 장면 특성상 다양한 각도에서 남궁민과 조한선의 섬세한 표정 변화가 담겨야 했던 상황. 특히 극중 서열 1위 야구선수로 출연 중인 조한선은 잠깐 나오는 연습 장면임에도 불구하고 좀 더 정확한 타구 폼을 보여주기 위해 일찍부터 촬영장에 도착해 연습을 거듭하는 열정을 보였다.

 

뒤이어 도착한 남궁민은 격려를 쏟아내는가 하면, 연습으로 체력소모가 많을 조한선을 고려, 일사천리 리허설을 이끄는 리더십으로 서로를 배려하는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그리고 촬영이 시작되자 역할에 오롯이 몰입한 두 사람은 응축된 카리스마를 폭발시키며, 현장 분위기를 순간적으로 싸늘하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남궁민과 조한선은 서로에 대한 배려심과 뛰어난 집중력을 가진, 준비된 배우들이다. 두 사람은 매회 화면을 뚫고 나가는 강렬한 아우라를 뽐낼 예정이라며 두 사람이 펼치는 불꽃 연기대결을 보는 것도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SBS ‘스토브리그오는 1213일 금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엔플라잉, 보헤미안 매력 담긴 화보 공개
메인사진
밴드 엔플라잉이 보헤미안 스타일의 매력이 담긴 화보를 공개했다. 엔플라잉 ... / 정다운 기자
세정, 클로즈업 부르는 무결점 미모!
메인사진
세정은 패션 매거진 ‘싱글즈’ 6월호 화보를 통해 청량하고 우아한 매력을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