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화양연화' 이보영, 가슴 먹먹하게 만드는 ‘멜로 여주’의 탄생!
믿고 보는 배우의 정통 멜로… 절제된 감정 연기까지
기사입력: 2020/04/30 [15:4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 사진 제공= 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 조은설 기자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지난 토요일(25)과 일요일(26) 1, 2회가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은 오랜 세월을 돌고 돌아 다시 만난 한재현(유지태 분)과 윤지수(이보영 분)의 케미스트리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특히 윤지수와의 완벽한 싱크로율로 몰입도를 끌어올린 이보영의 열연이 빛을 발했다. 평소 다채로운 역할을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 ‘믿고 보는 배우라는 수식어를 자랑하는 이보영(윤지수 역)화양연화에서도 내공 있는 연기로 스토리에 힘을 불어넣으며 안방극장의 큰 공감을 얻었다.

 

앞서 1, 2회에서 이보영은 남편과 이혼하고 홀로 아들을 키우는 윤지수로 등장, 수수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때는 밝고 활기찬 성격의 소유자였으나 세월이 흘러 모진 현실에 부딪혀 단단하고 강인해진 윤지수의 변화가 드러나며 달라진 그녀가 앞으로 한재현과 로맨스를 어떻게 풀어갈지, 어떤 감정으로 과거의 자신을 마주하게 될지 시선이 집중됐다.

 

이보영은 세월이 지나며 차분하고 담담해졌지만 한편으로는 여전히 과거의 낭만과 순수함을 간직한 윤지수의 이면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한재현의 장난에 소녀처럼 놀라는가 하면, 뜻밖의 재회로 흔들리는 감정을 감추고 같은 학교 학부형 정도로 끝냈으면 좋겠어요라고 선을 긋는 장면에서는 현재와 과거가 모두 담긴 윤지수의 모습이 오롯이 느껴져 시청자들을 더욱 깊이 빠져들게 했다.

 

또한 마트 비정규직 부당 해고 시위에 나선 동료들이 마실 물을 준비하며 그들을 돕는 반면, 아들 영민(고우림 분)을 위해서 부유한 학부형들과의 불편한 만남에 참석할 수밖에 없는 윤지수의 복잡한 심리도 잘 드러났다. 이렇듯 이보영은 절제된 감정 연기뿐만 아니라 편안한 웃음과 애절한 눈물을 오가는 완급 조절로 극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화양연화는 이보영과 유지태(한재현 역) 두 명품 배우의 케미스트리뿐만 아니라 눈을 뗄 수 없는 호연으로 단 2회 만에 호평을 얻으며 올봄을 강타할 독보적 분위기의 멜로드라마로 자리 잡았다.

 

갈수록 무르익는 전개로 안방극장에 따뜻한 감성을 선사할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오는 토요일(52) 93회가 방송된다.

 

조은설 기자 조은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엔플라잉, 보헤미안 매력 담긴 화보 공개
메인사진
밴드 엔플라잉이 보헤미안 스타일의 매력이 담긴 화보를 공개했다. 엔플라잉 ... / 정다운 기자
세정, 클로즈업 부르는 무결점 미모!
메인사진
세정은 패션 매거진 ‘싱글즈’ 6월호 화보를 통해 청량하고 우아한 매력을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