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트롯신이 떴다’ 정용화, 무찢남 로커 대활약 ‘흥 폭발 샤우팅’
무더위 격파 3단 샤우팅 무대 ‘랜선 환호성’
기사입력: 2020/08/06 [17:0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 사진=SBS ‘트롯신이 떴다’ 방송화면     © 조은설 기자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트롯신이 떴다’에 출연 중인 정용화가 열정 넘치는 역대급 무대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여름을 맞아 자신들의 ‘흥 나는 곡’을 주제로 랜선 버스킹을 진행했다. 이날 정용화는 자신의 히트곡 ‘아임 소리(I’m Sorry)’를 시원한 록 사운드를 가미해 선보였다.
 
트롯신들과 함께하며 트로트 공부에 여념이 없던 ‘트롯새싹’ 정용화는 오랜만에 일렉 기타를 들고 올라 무대를 찢는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무찢남(무대를 찢은 남자)’에 등극했다. 공연의 절정에서 3단 샤우팅을 내지르며 로커로서의 매력을 발휘, 지켜보던 랜선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정용화를 본 트롯신들은 “기타를 메니까 어울리네” “로커의 분위기가 바로 나와 버리네”라고 말하며 칭찬했다.
 
정용화는 ‘트롯신이 떴다’에서 K-팝과 K-트로트를 연결하는 ‘트롯새싹’으로 톡톡히 활약하고 있다. ‘백만송이 장미’ ‘누이’ ‘블링블링’ 등 트로트 명곡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하며 트로트의 다채로운 매력을 전세계에 전파하는가 하면, 타 장르 노래 미션을 받아 태양의 ‘눈, 코, 입’을 부르게 되어 막막해진 주현미에게 맞춤형 편곡을 선물해 ‘편곡요정’으로서 빼어난 음악적 기량을 선보이기도 했다.
 
매회 성실함과 전문성이 돋보이는 정용화는 트롯신들은 물론, 랜선 시청자들의 애정을 듬뿍 받고 있다. 특히 방송 초반부터 정용화를 사위로 눈 여겨 본 트롯신들의 사위 경쟁으로 정용화는 ‘공식사위’라는 새로운 별명를 획득, 방송의 또 다른 재미를 안기고 있다.
 
정용화와 트롯신들의 열정적인 무대가 펼쳐지는 SBS ‘트롯신이 떴다’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조은설 기자 조은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김요한, 우월한 교복핏+청량미소 순정만화 비주얼 과시!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요한이 최근 신규 모델로 광고촬영 ... / 조은설 기자
체리블렛, 6일 오후 6시 ‘알로하오에 (Aloha Oe)' 발매.. ‘설렘 가득 댄스곡’
메인사진
체리블렛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컴백을 하루 앞둔 5일 공식 SNS를 통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