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임수향-김미경, 가슴 저릿 모녀 데이트! ‘애틋’
기사입력: 2020/10/06 [10:2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임수향과 김미경의 가슴 저릿한 모녀 데이트 현장이 포착됐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연출 오경훈, 송연화/극본 조현경/제작 메이퀸픽쳐스, 래몽래인)(이하. ‘내가예’)는 한 여자를 동시에 사랑하게 된 형제와 그 사이에서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한 여자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 엇갈린 네 남녀 오예지(임수향 분), 서환(지수 분), 서진(하석진 분), 캐리 정(황승언 분)의 벗어날 수 없는 운명과 진정한 사랑의 무게를 그린다.

 

이와 관련 ‘내가예’ 측이 13회 방송을 앞두고 임수향(오예지 역)과 김미경(김고운 역)의 모녀 데이트 투샷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한다. 공개된 스틸에서 두 사람은 임수향의 공방에서 데이트를 즐기고 있다. 김미경이 직접 싼 도시락을 나눠먹으며 함께 했던 행복한 시간을 되돌리듯이 의미 깊은 추억 쌓기에 나선 모습인 것.

 

임수향은 김미경을 바라보며 울컥한 듯 눈시울이 붉어진 채 환하게 웃고 있다. 하지만 이내 쏟아지는 눈물을 참지 못해 그리웠던 엄마에 대한 사랑을 절절히 드러내고 있어 보는 이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든다. 누군가에게는 굉장히 평범한 점심 데이트이지만 두 사람에게는 그 어느 때보다 따뜻하고 뜻깊은 순간인 것. 특히 오가는 미소 속 서로를 향한 애정 어린 눈빛은 보는 이의 코끝을 찡하게 할 만큼 애틋하기만 하다.

 

그런 가운데 지난 12회 방송에서 오예지와 김고운의 안타까운 가족사가 밝혀져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과거 가정 폭력에 시달리는 엄마를 구하기 위해 어린 오예지가 아빠(김정태 분)를 향해 총구를 겨눴고, 실랑이 끝에 김고운이 남편에게 총을 쐈던 것. 자신을 지키기 위한 엄마의 희생을 알게 된 오예지는 “다 나 때문이었어. 엄마는 날 지키려다 나 때문에 그렇게 된 거야. 내가 엄마를 감옥으로 보낸 거야”라며 가슴을 쥐어뜯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과연 임수향과 김미경은 모녀 데이트를 통해 못다 한 진심 어린 속마음을 전할 수 있을지, 나아가 새롭게 관계 회복을 할 수 있을지 ‘내가예’ 13회 방송에 궁금증이 치솟는다.

 

한편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 13회는 오는 7일(수) 9시 2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민강일 기자 민강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김요한, 우월한 교복핏+청량미소 순정만화 비주얼 과시!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요한이 최근 신규 모델로 광고촬영 ... / 조은설 기자
체리블렛, 6일 오후 6시 ‘알로하오에 (Aloha Oe)' 발매.. ‘설렘 가득 댄스곡’
메인사진
체리블렛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컴백을 하루 앞둔 5일 공식 SNS를 통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