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뉴스]'후아유-학교2015' 김소현, 마지막까지 빛난 1인 2역 연기..'역시 김소현!..갈수록 기대되게 만드는 연기력 눈길'

온라인뉴스팀 | 기사입력 2015/06/17 [12:14]

[스타뉴스]'후아유-학교2015' 김소현, 마지막까지 빛난 1인 2역 연기..'역시 김소현!..갈수록 기대되게 만드는 연기력 눈길'

온라인뉴스팀 | 입력 : 2015/06/17 [12:14]

[K-스타저널 온라인뉴스팀] 배우 김소현의 1인 2역 연기는 마지막까지 빛났다.

 

어제(16일) 방송된 '후아유-학교2015' 최종회에서 김소현은 쌍둥이 자매 은별(김소현 분)과 은비(김소현 분)를 안정적으로 연기해내 그녀가 아니면 만들어낼 수 없는 독보적 캐릭터를 탄생시킨 것이다.

 

▲ KBS 월화드라마 '후아유-학교2015' 방송 캡쳐     © 온라인뉴스팀

 

김소현이 두 인물을 다르게 표현하기 위해 외적으로 차이를 준 것은 아주 간단한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의 변화뿐이었으며, 그녀는 표정과 말투, 작은 동작, 목소리 톤 등에 섬세한 차이를 뒀으며 두 사람이 등장할 때 주변 분위기까지 완벽하게 다르게 느껴지게 만들었다.

 

특히, 드라마가 후반부에 다다르고 쌍둥이 언니 은별이 등장하자 김소현의 1인 2역 연기는 더욱 빛을 발했으며, 방송이 끝난 직후마다 각종 포털 사이트와 커뮤니티에선 김소현의 탁월한 연기에 대한 호평이 쏟아졌을뿐만 아니라 김소현은 '학교' 시리즈에 최적합 캐스팅으로 주목을 받았던 만큼 10대가 느끼고 표현하는 감정들을 고스란히 담아내며 보는 이들을 더욱 공감할 수 있게 했다.

 

여기에 남자 주인공들과 함께한 로맨스에선 김소현의 전매특허인 사랑스러운 멜로 연기로 풋풋하고 설레는 기운을 안방극장까지 그대로 전달했다.

 

그동안 다수의 드라마, 영화에서 다채로운 색깔의 연기를 선보였던 김소현은 '후아유-학교2015'를 통해 더욱 넓고 깊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으며, 지난 16회 방송 동안 김소현은 드라마 속 모든 전개의 중심에 서서 극을 탄탄히 책임졌고 이젠 김소현이 아닌 은별, 은비는 상상할 수도 없게 만들었다.

  

한편, 이에 지금까지 보여준 것 보다 앞으로 보여줄 것이 더욱 많기에 기대가 되는 열일곱 소녀 김소현의 또 다른 성장에 귀추가 주목된다.

 

<K-스타저널 온라인뉴스팀> 보도자료 및 취재요청 star_press@starjn.com

  • 도배방지 이미지

후아유-학교2015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기사